HOME LOGIN JOIN
 
  Notice
  Photo Gallery
  Links
현재위치 : HOME > NOTICE
NOTICE
제목 [News] 올여름은 서막일 뿐…이르면 2030년 연 50일 ‘폭염시대’ 온다 국제신문(2018. 08. 02)
날짜 2018/08/06 조회수 77
첨부파일1 file1_1533535464.22001001062i1

지구 온난화 해결 못할 땐 40도 넘는 더위 일상화

2031년께 온열질환 사망, 1970년 대비 최대 12

부산 해운대구 · 경남 김해, 폭염 대응 수준 하위권

 

지난달부터 이어진 폭염으로 낮 최고기온, 폭염일수 등 관련 기록이 속속 새로 쓰이고 있다. 기록적인 불볕더위로 사망자를 포함한 온열질환자 수 역시 지난해는 물론 역대 최고치를 이미 넘어섰다. 그러나 문제는 올해가 아니다. 전 세계 대다수의 과학자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지 못할 경우 이르면 203040도가 넘는 폭염이 50일가량 지속되는 일이 많아질 것으로 예측한다. 30도가 넘는 초열대야도 발생하며 이로 인한 사망자도 급증할 것이라고 경고한다.

 

2일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공과학도서관-의학에 게재된 연구보고서를 보면 기후온난화가 지속되면서 폭염은 더욱 빈번하고 심각해질 가능성이 크다. 연구팀은 온실가스 배출, 대응전략, 인구밀도 수준에 따른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20개국의 2031~2080년 폭염 관련 사망자 수를 추산했다. 그 결과 이 기간의 폭염 사망자 수는 60년 전(1970~2020)보다 최대 12배나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의 경우 12, 호주와 미국은 같은 기간 사망자 수가 각각 5, 영국은 4배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이 같은 예측은 현실화되고 있다. 강원 홍천은 지난 1일 낮 최고기온이 41.0도까지 올라, 국내 111년 관측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상청의 올해 7월 기상 분석자료를 보면 부산 울산 경남지역의 폭염일수는 17.9일로 평년(1971~2010) 5.1, 열대야일수는 7.6일로 평년 2.3일보다 각각 3배 이상 늘어났다. 1973년 기상 관측이 이뤄진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평균 최고기온은 32도로, 역대 최고치 34(1994), 일조시간 역시 274.2시간으로 역대 293.8시간(1994)에 이어 각각 2위를 경신했다. 지난달 26일에는 부산 일 최저기온이 27.8도까지 치솟아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런데도 우리나라의 폭염 대응은 걸음마수준이다. 올해가 돼서야 정부와 지자체는 폭염을 자연재난으로 인식하고 대응체계를 갖추겠다고 발표했다. 환경부가 최근 발표한 전국 지자체별 폭염 취약성 지수는 지역의 폭염 대응 수준을 보여준다. 총인구수 대상 폭염 취약성 지수를 보면 경남 김해(0.54)와 부산 해운대구(0.50)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평균온도가 높은 반면 인구당 소방서 인력 등 대응 능력은 낮아 폭염 취약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서 가장 높은 지역은 전북 전주시 완산구(0.61)였다.

 

65세 이상 인구 대상 폭염 취약성 지수는 부산시 내 기초지자체 대부분이 0.4대로, 광주시와 함께 7개 광역지자체 중 높은 순위를 보였다. 5세 미만 영·유아 인구 대상 폭염취약성 지수는 부산 기장군과 강서구(0.57), 경남 거제(0.55)·울산 북구(0.53) 등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부산대 하경자(대기환경과학과) 교수는 지금이라도 이 같은 폭염이 현실화됐음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폭염에 적응하기 위한 기후대응사회의 구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 폭염 대응 매뉴얼 개발·보급

- 온실가스 저감대책 병행을

 

지구온난화에 따른 폭염의 피습은 이미 예견된 것입니다. 지금이라도 기반시설 등 각종 사회적 요소의 조정과 대응체계 마련 등 기후대응사회 구축에 나서야 합니다.”

 

 

부산대 IBS기후물리연구단 하경자(대기환경과학과·사진) 교수는 지구 온도 상승에 따른 여파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하 교수는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평균기온이 2도 이상 오르게 되면 세계 곳곳의 여름철 기온이 40도 이상으로 치솟을 것이다최근 나온 보고서를 보면 2040년께 지구 온도가 1.5도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의 기후변화대응체계는 아직 시작도 못 했다고 지적했다. 2015195개국이 맺은 파리기후변화협약(파리협정)은 지구 온도 상승 억제선을 1.5도로 규정했다.

 

기후대응 사회 구축을 위해서는 도로 아스팔트를 비롯해 기차 철로, 건축물 자제 등 인프라의 구조와 재질을 모두 폭염에 맞춰 바꿔야 한다. 올해 기록적인 폭염에 아스팔트 곳곳이 녹아내리고 균열이 발생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고온에 따른 자연 발화로 추정되는 불도 발생하고 있다.

 

그는 미국이나 일본 등 선진국은 이미 폭염 대비 및 도시열섬 완화 정책을 시행 중이다옥상 녹화, 잔디를 심는 친환경 주차장 조성 등 지역 내 모든 요소를 폭염에 대비하고 열섬 현상을 완화할 수 있도록 설계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폭염에 따른 인명 피해 대응책은 더욱 세심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폭염에 대한 예측은 이미 있었지만 과학자들이 국민들에게 이를 충분히 알리고 심각하게 받아들이도록 노력했나 하는 반성을 하게 된다지역별, 상황별, 연령대별 체온 및 인체 변화를 연구하고 그중에서도 만성질환자, 노인 등 폭염취약 계층은 더욱 세밀하게 연구해 폭염 대응 매뉴얼을 개발, 보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 교수는 해마다 직접적인 원인은 달라도 살인적인 폭염은 분명 현실화될 것이다. 하지만 기후대응체계를 촘촘히 갖추고 적응한다면 분명 피해를 예방하고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회용품 적게 쓰기, 친환경 자동차 사용, 에너지 적게 쓰기 등과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저감 대책을 병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민희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